본문 바로가기

강춘

(531)
눈치 없는 시어머니의 전화 몸이 힘든 날이 있다. 오늘이 그날이다. 남편 출근시키고 아이 유치원까지 보내 놓고 침대에 아무렇게나 몸을 던졌다. 그리고는 피죽이 되어 정신을 가누지 못한 채 얼마의 시간이 흘렀다. 핸드폰 벨이 요란스럽게 울린다. 시어머니였다. 왜 또 아침부터 전화일까? 차라리 이 전화가 “써글년, 으째 몸을 막 굴려가꼬 또 자빠진거여 에이구 웬수라니께” 팍팍 인상 긁어가며 욕하는 친정엄마의 전화였으면... 갑자기 가슴이 울컥해지면서 눈시울이 붉어져왔다. 결코 나만의 이기적인 생각일까?
신혼 "이러다 지각한다니까 이제 그만!" "싫어싫어, 자기야! 오늘 회사 안가면 안돼?" 남자는 가슴속으로 한마디 밷었다. "여우야! 여우야! 365일 내내 변치않고 요렇게 깡충깡충 뛰어 오를 거지? 정말 두고 본다"
부부싸움을 하고나서 남녀가 부부라는 이름으로 살붙이며 살다 보면 때로는 서로 미워하고 할퀴고, 네가 잘났느니, 내가 잘났느니 아옹다옹 다투기도 한다. 크게 생각하면 너무 우스웠다.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면서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었다. 이제, 상대에 기대지 말고 나부터 마음을 비운다. 자존심, 욕심, 시기, 질투, 미움 등 등 이런 쓰레기들을 몽땅 들어내다 버렸다. 마음이 너무나 가볍다. 어느새 빈자리에는 예쁘고 고운 사랑이 움트기 시작했다. 세상은 놀랍게도 아름다웠다.
자문자답 새벽 6시 정각. 컴컴한 빌딩에 6층 헬스장만 불이 환하게 켜있다. 곧바로 6층의 헬스장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른다. "병원 퇴원한 지 불과 10여일 만에 몸이 저절로 움직여 다시 헬스장엘 찾다니 아직 수술자국에 실밥도 잘 아물지 않았을 텐데... 나, 정상 맞는 거니?" "방 안에서 골골 누워만 있으니 오히려 병이 돋겠다. 잠시라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내 성격이잖아. 새벽에 헬스장 찾아 가벼운 운동하고 따뜻한 물로 샤워하고 나오면 추위도 가시고 몸도 개운하고 얼마나 좋니?" "이 동내 아파트로 이사 오고 나서 거의 20여 년째 이곳 헬스장엘 다녔으니 헬스장 운영에 톡톡히 일조를 한 셈이다. 표창장은 안주나?" "NO PAIN, NO GAIN"
'사랑합니다'라는 말 내가 당신께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하지 못하고 이렇게 머뭇거리고 있는 것은 내 마음속 생각을 들킬 것 같아서 입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했을 때 그 말속에는 ‘사랑받고 싶습니다’라는 나의 엉큼한 마음이 숨어 있어서입니다. 그래서 쉽게 말하지 못하고 이렇게 바보처럼 언제까지 망설이고만 있습니다.
썩을년넘들 깜짝 놀랐다. 우연히 '쿠팡'에 기웃거리다가 혹시 몰라 구매물품에 '썩을년넘들'을 치고 들어가 봤다. "와아~! 있다. 내 책이 살아있다!" 내 얼굴색이 벌겋게 화끈거렸다. 2014년 9월에 발간한 내 마지막 책인데 말이다. 거의 10년만인데... 당장 구입하면 3일 만에 배송이 된단다. 어찌 안 놀랐수 있나! 참 좋은 세상이다.
삐지는 아내 달래기 정말이다. 툭하면 삐치는 아내. 하루 열두 번도 더 넘는다. "어휴~! 어쩌나?" 그때마다 자존심 팍팍 죽여가면서 때로는 아양 떨고, 달래주고, 마음에 없는 멘트 날리고… 솔직히 이젠 지겹다. 제발 그만 했으면 한다. 왜 일방적으로 남자는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나도 승질(?) 있는 남자다. 내 속 터지는 건 어떻게 할까?
삐딱한 아내 드디어 남편의 꼬장꼬장한 성격이 또 나왔다. 아침밥 숟가락 두어 번 뜨다 말다 하더니 갑자기 인상이 구겨진 채 말없이 식탁에서 일어났다. 그러고는 후다닥 옷을 갈아입고 현관문 ‘꽝~’ 소리 나게 닫고는 출근을 해버렸다. 정말로 알 수가 없다. 속된 말로 ‘미쳐~!’ 그대로다. 왜 남편이란 존재는 허구한 날 수시로 예뻤다, 미웠다 하는 걸까? 남편의 뒷모습을 황당하게 바라보던 나는 긴 한숨과 함께 혼잣말로 나 자신에게 다그쳐 묻는다. 오늘 따라 아침 밥맛이 없어 그냥 식탁에서 일어났을 뿐이야. 단지, 그 상황을 삐딱하게 본 너 자신의 죽 끓는 변덕이 사실은 범인이란 말이야.” http://www.mgfood.net/ 상주 곶감명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