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부

(33)
부부 사이에 제일 무서운 말 "요즘 들어서 당신과 내가 싸우는 횟수가 점점 많아진다는 사실에 대해서 나는 무척 걱정이 돼. 겁이 나서가 아니라 어느 순간 내가 당신을 포기할 것 같아서 말이야 " 부부 사이에서 제일 무서운 말이라고 한다 당신은 무섭지 않은가?
부부, 어느 한쪽은 바보다 모든 부부는 남편과 아내가운데 어느 한쪽은 반드시 바보다. (필딩 Henry Fieding) 1707-1754 영국 소설가
부부도 남이다? 한 몸이었던 부부도 삐져서 돌아 누우면 남이 된다. 부부는 참으로 묘하다.
부부의 인연 "밥 먹자마자 커피 마시면 소화가 안 되는 것 같아" "별일이네. 난 아무렇지도 않은데" "좀 서둘러 봐, 꼼짝거리기는" "그래서 내가 실수하는 거 봤어?" "현미밥이 건강에도 좋다고 하잖아" "싫어! 나는 흰쌀밥이 더 좋아" 아내와 나는 20가지가 넘는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결혼에 성공했다. 부부의 인연이란 말로썬 설명할 수 없는 오묘한 논리가 숨어 있다.
여보, 라면? 콜! 부부란 "여보, 라면?" "콜" 이라고 즉시 대답하는 사이.
부부는 가위이다 부부는 가위이다. 두 개의 날이 똑같이 움직여야 가위질이 된다. 혼자 잘난 척하지 말자.
남자의 성공 뒤에는... 어떤 악어농장 주인이 과감한 제안을 했다. "악어가 있는 물에 뛰어들어 건너편에 살아서 도달하는 분께 100만 달러를 드리겠습니다." 막대한 상금에도 관광객들은 아무도 감히 뛰어들 생각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갑자기 한 남자가 물에 뛰어들었다. 악어들이 몰려들었다. 그는 악어를 피해 필사적으로 헤엄쳤다. 천만다행으로 무사히 건넜다. "이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분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에게 아낌없이 박수를 보냈다. 보상을 받은 후 부부는 호텔로 돌아왔다. 도착하자마자 가이드가 그에게 말했다. "정말 대단하십니다. 그 위험한 곳에 뛰어들다니요." 그러자 남자가 말했다. "제가 뛰어든 게 아니에요. 누군가가 나를 밀었어요!"라고. 그의 아내가 옆에서 미소 짓고 있었다... "모든 성공한 남자 뒤에는 그를 ..
아내를 존중하자 남자야! 아내로부터 '존중'받고 싶은가? 그렇다면 내가 먼저 아내에게 공손하게 '존중'을 띄워라. 냉정하기만 했던 아내는 즉시 미소로 대답해 온다. 부부는 서로 주고받는 게 똑같아야 평화롭다.